NRF 2020,
두 유통 스타트업의 辯

in 스몰토픽

#무료 #스몰토픽 이에요~
미국에서 주목받는 두 #신유통 #스타트업 CEO들 얘기예요.
얘기를 들어보니.. 하핫. 왜 내맘은 한쪽으로 기우는가아아~


NRF 2020이 지금 한창 열리고 있어요~ NRF는 전시회만 볼 건지, 컨퍼런스까지 들을 건지에 따라 가격이 하늘과 땅차이로 갈라진답니다.

저는 프레스등록이라 풀 패스예요. 헤헷. 어제는 2개 세션을 들었는데요.

  • 몰입형으로, 다시 상상된, 혁신적인 : 미래 쇼핑의 손짓Immersive… Reimagined…Revolutionary: The future of shopping beckons
  • 쇼핑의 이벤트화 : 온라인과 오프라인매장에서 매력적인 경험만들기 : Eventizing shopping: Creating compelling experiences online and in-store

요 2개 였답니다.

사실 NRF에선 5개 장소에서 거의 하루 종일 끊임없이 세션이 돌아가고 있어요. 시간이 겹치는 것도 많아서 다 들을 수 없는데다 전시회까지 봐야하다보니.. 3일안에 다 끝내려면 정말 듣고 싶은 세션만 추려야 하죠.

그러다보니까요..끽해야 하루에 2-3개 듣는데 꼭 풀패스를 사야하나..란 생각도 듭니다..? ㅋㅋㅋ 전시회만 보면 사실 티켓이 엄청 싸거든요.

어제 첫번째 세션에선 Showfields의 CEO Tal Zvi Nathanel외 1명이 나 나와서 스피치했고, 두번째 세션에선 Camp의 CEO Ben Kaufman외 1명이 나왔답니다. 두 CEO 모두 지금 미국에서 한창 주목받는 신유통의 CEO여서 저도 관심이 컸는데요.

움.. 스피치에서 무언가.. 두 CEO의 차이가 뚜렷했어요.

Showfields의 Tal은 다소 원론적인 이야기를 했답니다. Tal은 4년전 뉴욕으로 옮기면서 많은 리테일들이 쓰러지는 걸 보고 Showfields의 컨셉을 그리기 시작했다고 해요. 소비자들은 흥미롭지 않은 유통을 더이상 찾지 않으며, 브랜드들은 비용 덩어리인 상설매장을 더이상 내고 싶어하지 않는다구요.

Showfields의 CEO Tal Zvi Nathanel

그 말은 맞는데요. 제가 듣고 싶었던 얘기는.. 지난번에도 세세히 지적했지만.. 그래서 Showfields는 수익성이 있는가 하는 거였거든요. 그는 몇달 동안 방문객이 5만을 넘었다고 강조했죠.

수요가 있다고 해서 다 돈을 버는 시장은 아니예요. 비즈니스의 핵심은 그 수요의 크기를 이해하고, 그에 맞는 사이즈의 사업으로 시작하는가 하는 부분이에요. 수요, 즉, 시장의 크기는 점점 커질 수도 있지만 그건 시장과 호흡하면서 간을 봐야 할 일이지 내가 내질른다고 커지는 게 아니라서요.

그런데 CAMP의 Ben은 좀 달랐답니다. 두 아이의 아빠인 Ben은 일요일마다 ‘대체 오늘은 어디가지?’란 생각이 끝없이 이어지면서 뭔가 하나 만들어 볼 때란 생각을 했다고 해요. 모기업 Buzzfeed의 CMO였던 그는 훨씬 프로페셔널했어요.

Camp의 CEO Ben Kaufman

사실 방문객 수로 보자면 Camp가 Showfields보다 훨씬 우월한데도 그는 이렇게 못박아요. “Traffic is Traffic”이라구요.

그져. 트래픽은 트래픽일 뿐 고거시 매출은 아니져. 이 말 찌르르~ 해쪄여~

Camp는 스폰서십 유치에 애쓰고 있다고 말씀드렸죠? 스폰서십은 멋진 거예요. 10평-20평을 임대하려 애쓰는 게 아니라, 아주 초큼의 공간만 내어주고 돈을 받는 거니까요.

물론.. CAMP도 아직 돈을 벌고 있는지는 의문이예요. 하지만 CEO의 이런 선명한 의지는 매장을 방문해보면 티가 팍팍 날 정도의 차이를 만든답니다. 어딘가 사알짝 헐렁한 Showfields와 쫀쫀한 Camp 리테일 구성은 달라고 많이 달라요.

네. 사람들은 무심히 왔다가 그냥 갈 수도 있어요. 모든 몰입형 경험이 정말 주의해야 할 몫이죠.

제가 전에 따라하면 절대 안될 모델로 아메리칸 드림 소개했쥬? ㅋㅋㅋㅋ

얘는 롯데월드같은 놀이공원 입장료가 풀 엑세스로 59불이에요. 이거 받아서 안전요원 월급 주고 기구 관리하고 다 해야 하는 거죠. 근데 아이스크림 박물관이 얼마게유? ㅋㅋㅋ 얘가 39불이에요.. 그것도 얘는 처음 시작이 팝업 박물관이라 돈안되다 싶으면 얼렁 접고 딴 도시로 뜨면 돼요.

머가 남는 장사일까나..?

그래도 뭐.. 이렇게나 다양한 종류의 리테일들이 튀어나올 수 있다는 건 정말 부러운 일이에요. 누군가 돈을 대주니까 가능한 일이니까요. ㅋㅋㅋ

돈많은 도시 뉴욕은 지금 듣도보도 못한 각종 리테일 아이디어의 실증적 실험실이랍니다아~

안녕하세요? 비즈니스 트렌드와 패션 트렌드를 쓰고 있는 김소희입니다. 여러분 덕분에 먹고 살기에 여러분을 넘나 사랑할 수 밖에 없어유~

댓글 남기기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

*